본문 바로가기
  • 가만히: 바라보다
유튜브

공공기관 유튜브 홍보 활용법 2편

by 크리에이터 빙수뱅수 2020. 4. 21.

공공기관 유튜브 홍보 활용법 2편

 

공공기관 유튜브 홍보 활용법 2편

 

공공기관 유튜브 채널은 어떻게 운영해야 할까요? 앞선 포스팅에서 한 번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유튜브의 강세로 공공기관을 포함한 정말 많은 기관이 홍보 목적으로 유튜브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첫 글에서 말한 것처럼 메시지와 그 방법이 정말 중요합니다. 하지만 그것만이 정답이 될까요? 물론 어떤 무엇도 정답이 될 수 없습니다. 아직까지 유튜브에 대한 확실한 정의와 방법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어떻게 노력을 하면 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중입니다. 공공기관의 유튜브 활용은 정말 막막합니다. 사실 그 해당 기관에 소속된 인원이라면 누구보다 더 해당 기관의 역할이나 기능, 정보 등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다고 해서 전부 잘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공공기관에서 유튜브 채널을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방법은 무엇이 더 있을까요?

 

공공기관 유튜브 홍보 활용법 2편 (출처: pixabay)

 

전문성을 확보하라!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사람이 외부인보다 전문적인 것은 사실입니다. 기관에 대해 더 많은 이해를 하고 있고, 전문지식을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홍보하려는 인원이 이 모든 정보를 모르고 있다면 어떻게 될까요? 부족한 지식으로 많은 정보를 전달할 수 있을까요?

 때문에 공공기관을 유튜브로 알리고자 한다면, 정말 전문적인 수준의 지식을 확보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 공공기관에 대해서 말이죠. 해당 공공기관의 설립부터 역사, 지역성, 특징, 직원수까지 등 특징이 될 수 있는 정보는 인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이런 기본적인 정보까지도 콘텐츠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상의 흐름을 위해 초반에 기본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그런 다음에는 공공기관의 기본적인 정보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 그리고 그 안에서 발생하는 에피소드 등을 콘텐츠로 제작할 수 있습니다.

 

독자적인 콘텐츠를 생성하라!

 사실상 콘텐츠는 비슷합니다. 이미 유튜브를 비롯한 영상 시장에는 많은 콘텐츠가 나온 상태입니다. 때문에 비슷한 양식의 영상이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모방이나 카피가 아닙니다. 다만, 이미 많은 형식의 영상이 존재할 뿐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미 유튜브 시장에 나와있는 영상의 콘셉을 그대로 카피해서는 안됩니다. 공공기관의 채널 정체성을 잃어버릴뿐더러, 그대로 따라 할 경우 묻힐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독자적인 콘텐츠 확보가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같은 먹방이라도 먹는 스타일이 조금씩 다릅니다. 또한, 캐릭터의 차별성, 배경, 자막 스타일 등 전부 다릅니다. 공공기관 유튜브 채널을 예로 보자면, 대부분 기획물이거나 브이로그 형식일 것입니다. 그 안에서의 차이는 해당 공공기관의 성격이나 주 업무, 내용에 따라 조금씩 다를 것입니다.

 그렇다면 공공기관의 유튜브 채널의 콘텐츠에서 차별성을 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니, 과연 정답이 있을까요? 하나의 토크쇼 형식을 도입한다고 하면, 어떤 방법이 이용자들에게 흥미롭게 다가갈까요? 1인칭이나 3인칭 등 시점을 바꾸는 것은 어떨까요? 해당 기관의 특징 있는 장소나 캐릭터를 이용해서 제작하면 또 어떨까요?

 이런 식으로 정말 많은 고민과 연구 과정이 필요합니다. 날이 지날수록 이용자들의 이용 행태나 그 수준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말 구체적인 방법은 있을까요? 그리고 저는 그것을 알고 있을까요?

 

공공기관 유튜브 홍보 활용법 2편 (출처: pixabay)

 

 이렇게 두 번째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공공기관의 유튜브 콘텐츠는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개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정답도 없기 때문입니다. 유튜브의 노출 빈도와 그 알고리즘, 그리고 직접 타이핑을 통해 들어오는 유입자 등 어떠한 부분에서도 쉽게 예상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유튜브를 통해 공공기관의 효율적인 운영방식을 이미 많은 사람들이 강의를 돌아다니며 정답인 것처럼 말하는 경우를 종종 봤습니다. 하지만 그 자체가 정말 정답일까요? 그저 하나의 성공사례에 불과하지 않을까요? 저 또한 뻔한 이야기일 수도 있습니다. 정말 정답이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우리 모두 특정한 이용자를 지목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그만큼 유튜브에는 다양한 이용자와 시청자가 몰린다는 소리죠. 조금 도움이 되셨나요?

 이 주제로 조금 더 많은 이야기를 앞으로 포스팅하고자 합니다. 부족할 수는 있지만,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23